메뉴 건너뛰기

관련 사이트들 > 신의 편지/창조주의 글 (HEAVENLTTERS/CREATOR WRIITINGS)

 

그 태양을 초대해라

Invite the Sun

By God through Heavenletter #6214,

Published on: November 29, 2017

http://heavenletters.org/invite-the-sun.html

Translated by Osiearth

 

 

신께서 말씀하시기를:

 

친구가 아닌 것보다 친구가 되는 것이 더 낫다. 사랑하지 않는 것보다 사랑하는 것이 더 낫다. 혼란 상태보다 평화 속에 있는 것이 더 낫다. 너는 다르게 배웠을지도 모른다 – 너는 정반대를 배웠을지도 모른다.

 

어쩌면, 어린 시절에, 너는 삶은 혼란스러워지는 것이고 가장 사소한 소동은 어떤 비용을 치르더라도 평화보다 더 낫다는 것을 배웠다. 너는 어쩌면 삶의 한 방식으로서 소동을 선호하기를 배웠다. 삶은 조화를 이루었는데, 산불은 데이지 들판보다 더 좋았다. 어쩌면 평화와 고요는 네가 너의 소원 목록에서 높게 배치한 마지막 소원들이다.

 

너는, 평화 속에서, 자신의 생각들을 들을 수 있기 때문에, 평화를 내버릴지도 모른다. 솔직히, 너는 너 자신의 생각들을 듣고 싶어 하지 않을지도 모른다.

 

너는 삶에서 싸우는 무엇이든 싸우는 것이 싸움이 없는 것보다 차라리 더 낫다고 여길 것이다. 사소한 충돌이 환영받을지도 모른다. 평화에서 추방되는 것이 더 안전한 계획이고 어쩌면 현 상태가 너에게 더 유익할지도 모른다. 소동으로 인해, 최소한, 너는 네가 존재한다는 것을 알고, 그래서, 너는 대소동으로 익숙해진다. 너는 평온(평화와 고요함)이 알려진 만큼 꼭 좋지는 않다는 것을 이른 나이에 배웠을지도 모른다.

 

비록 어떤 너의 초기 삶을 종사하든 간에, 이제 너의 선호도(우선권)를 재편성해라. 이제 삶은 너의 선택이고, 이제 너는 선택권을 가지며 네가 과거로부터 너 자신을 자유롭게 할 수 있다는 것을 알고 있다. 절망과 불행의 다른 형태들로 불리는 활발한 움직임의 열정 속에 너를 가둔 나사들을 풀어라. 어떤 고난이 있어도 방침을 고수해왔을지도 모르는 그 순환을 바꾸어라.

 

그 태양을 초대해라. 삶에서 새로운 운율(리듬)로 춤을 추는 것이 너에게 달려 있다. 세상이 너의 취미가 되도록 허락해라. 새로운 취향에 종사해라. 커튼을 당겨서 열어라.

 

네가 꼭 끼는 신발로 살았을 수도 있기 때문에 모든 너의 삶이 이제 네가 안성맞춤의 새 신발을 신어볼 수 없다는 것을 의미하지 않는다.

 

속박으로부터 너 자신을 해방해라. 속박은, 그동안 내내, 파라다이스가 너의 도달 범위 안에 있을 때, 오직 네가 설정했던 하나의 제한이 될 수 있을 뿐이다. 나는 너의 도달 범위 안에 있다. 더 앞으로 도달해라. 더 높이 도달해라. 너의 손을 뻗어라.

 

너도 알다시피 너 앞에 있는 바로 오늘, 너는 너의 전체 삶을 대변혁할 수 있다. 대담해라. 마지막으로 한 번 더, 과거를 남겨두고 가거라. 새롭게 출발해라.

 

우리는 예기치 않은 것보다 훨씬 큰 무언가에 관해 이야기하고 있다. 우리는 너 앞에 놓여있는 늠름한 레퍼토리(연주 목록)를 네가 펼치는 것에 관해 이야기 하고 있다. 과거로부터 도약하라. 새로운 세상이 너 앞에 놓여있다. 너는 초대받았다. 뛰어 올라타라.

 

너의 삶은 새로워질 운명이다. 너는 모든 것이 새롭고 회복될 수 있으며, 외부가 어두울 때조차 밝게 비출 수 있다. 그때 내부로 오너라. 그 빛 속으로 더 깊이 들어가라. 더 이상 너를 위해 등불을 켜기 위한 다른 누군가를 기다리지 마라. 너 자신을 빛나게 해라. 그 태양을 켜라, 그리고 새로운 곡조로 춤을 추어라. 우주에 있는 모든 문서는 요청만 하면 너에게 이용할 수 있다. 사랑하는 이들아, 요청만 한다면 말이다. 오늘 너의 새로운 삶이 일어나게 해라.

 

그 물이 매섭게 차갑다면, 더 따뜻한 물들로 들어가라. 너 자신의 동기를 부여하는 사람이 되어라. 그 물들이 너무 따뜻하다면, 더 차가운 물들로 들어가라. 네가 만들 선택들이 있다. 너의 눈을 크게 뜨라. 너의 구획을 넓혀라. 뛰어 올라라.

 

발견물들을 발견해라. 핑거(손가락) 페인트를 사용해라. 너의 고치에서 나와라. 더 이상 구석에서 너 자신의 그림을 그리지 마라, 또한 다른 누군가가 그리도록 허락하지 마라. 삶이 너에게 어떻게 보일 수 있든, 염려 말고, 지금 그것을 다르게 보아라. 지금 당장 구석에서 벗어나 너 자신의 그림을 그려라.

 

과거로부터 솟아올라라. 새로운 선물이 너를 기다린다, 이전의 것이 떠나고 있다.

 

-----

 

좋은 행운의 군인들

Soldiers of Good Fortune

Heavenletter #6220

Published on: December 5, 2017

http://heavenletters.org/soldiers-of-good-fortune.html

 

 

신이 말했다.

 

우리가 오늘 바다로 항해하자. 우리가 떠있자. 우리가 기쁨 속에서 떠있자. 고민, 권태, 염려로부터 휴가가 아니라면 휴가를 갖는다는 것이 무엇을 의미하느냐? 그래, 나는 두려움을, 네가 너 자신과 다른 이들 안의 힘들고 단조로운 일과 결점으로 볼 수 있는 무엇이든 - 그리고 별들을 - 피하려는 욕구를 이해한다.

 

너는 네가 떠있을 때 한가하지 않으며, 그러나 그래, 너는 염려와 불쾌, 그리고 다른 걱정들로부터 휴가를 바란다.

 

세상이 또한 큰 걱정들 없이 앞으로 나가기를 좋아할 것이다. 너는 시끌벅적 없이도 세상의 요구들에 대처할 수 있다. 단지 승인의 상태에 있다고 생각하는 것만으로 너는 얼마나 고양되느냐.

 

너는 무엇으로부터 너를 보호하기 위해 염려들을 필요로 한다고 믿느냐? 너의 끝없는 염려들은 무엇이 세상에서 잘못되고 있는가, 혹은 무엇이 잘못 갈 수 있는가에 초점을 둔다. 무엇이 올바르게 갈 수 있는지에 대해 생각하기 시작해라. 아, 무엇이 올바로 갈 수 있는가는 염려라고 부르지 않는다. 그것은 기대하는 것으로 부른다.

 

무엇을 기대할 가의 좋은 긴 리스트를 만들어라 — 그리고 점점 더 많이 만들어라. 네가 기대하는 것을 일렬로 선 작은 양철 군인들처럼 정렬시켜라. 우리는 이 작은 양철 군인들을 좋은 행운의 군인들이라고 부를 수 있다.

 

삶이 너에게 제공할 것을 기대해라! 이것은 새로운 생각이 아니냐? 아마도 너는 네가 좋아하지 않은 것의 노선을 따라, 그리고 ‘언제 도끼가 떨어질까’의 대해 더 많이 생각해왔을지도 모른다.

 

이제 새로운 길로, 여행의 새로운 수단들로 나오너라. 네가 선택을 가지고 있는 한, 왜 일등급으로 여행하지 않느냐?

 

요점은 네가 선택을 가지고 있다는 것이다. 너는 하나의 길보다 더 많이 여행할 수 있다. 또한 길을 따라 네가 선택할 가능한 많은 목적지들이 있다.

 

만약 네가 하나의 길을 따라 가고 있다면, 아니 그때 너는 또한 단지 다른 길을 따라 여행할 수 있다.

 

너 밖에 어딘가에 존재한다고 가정되는 네가 찾는 이 완벽함은 무엇이냐?

 

완벽함은 세상의 눈에는 존재하는 듯이 보이지 않는다. 오, 어쩌면 완벽함의 순간들이 존재할지도 모른다. 끊임없이 세상에서 네가 완벽함으로 보는 것을 찾는 것은 잘못된 나무에게 짖는 것과 같다. 너는 계속 기다린다. 너는 계속 기대한다. 너는 잘못된 실마리들을 따라간다.

 

그것은 정확히 네가 부정확함으로 항복하는 것이 아니다. 너는 단지 환영적 완벽함에 대해 그다지 열성자가 아닌데, 네가 완벽함이 있을 것이라고 믿을 때에 말이다.

 

좋은 성질은 무엇인가? 무엇이 수용성인가? 오, 나의 친애하는 이들아, 너희는 세상이 대개 너의 명령으로 그 박자를 바꿀 때에 그것을 받아들인다. 너희는 너를 성가시게 하는 모든 것으로 짜증을 내야 할 필요가 없다.

 

우리가 ‘공주와 완두콩’의 이야기로 돌아가자, 거기서는 어떤 것도 공주에게 충분히 좋을 수가 없다.

 

너는 그것을 알고 있는데, 삶이 보통일 수 있음을. 그것은 좋다. 삶은 보통의 것들로 만들어질 수 있다. 항상 먼지 털고 닦는 일이 있을 것으로 보인다. 완벽함을 위한 영속적 욕구가 또한 계속 있을 수 있다. 이 입장은 작용하지 않는 듯 보이며 — 이것은 너의 기준들로 도달하지 않는 세상에서의 완벽함을 위한 필요성을 넌지시 암시한다.

 

너는 만약 네가 세상을 어떤 모양으로 채찍질 하지 않는다 해도 너는 느슨해지지 않는다.

 

네가 할 수 있는 대로 해봐라, 너는 완벽하지도 않으며, 아무도 네가 그렇다고 생각할 필요도 없다. 너희 아이들은 완벽함의 본보기들이 아니다. 너희 남편들과 아내들도 아니다. 너의 어머니들과 아버지들도 아니다. 너의 다른 이들에 대해 높은 제안들을 만드는 것이 세상을 완벽하게 만들지도, 세상의 누군가를 완벽하게 만들지도 않는데, 얼마나 많이 네가 전 세계로부터 완벽함을 요구하고 싶은지에 상관없이 말이다.

 

세계는 너와 너의 선호들을 기쁘게 해주려고 존재하지 않는다.

 

누가 너를 기쁘게 하지 않는 무엇에서든 기뻐해야만 한다고 말했느냐? 누가 너를 세상의 감시병이라고 선언했느냐? 삶을 그것이 일어나는 대로 행복하게 만들어라.

 

*****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713 창조자의 글THE CREATOR WRITINGS 12/10/2018 - 12/14/2018 new light 2018.12.15 0
1712 너의 영광의 왕관을 쓰는 것 & 그대에게 나는 노래 부른다 - God 12/11/2018 & 12/12/2018 light 2018.12.12 102
1711 나의 거울을 들여다보아라 & 지연된 삶 - God 12/9/2018 & 12/10/2018 light 2018.12.10 109
1710 창조자의 글THE CREATOR WRITINGS 12/5/2018 - 12/9/2018 light 2018.12.10 115
1709 삶의 한가운데 어딘가에 & 별들처럼 빛나라 - God 12/7/2018 & 12/8/2018 light 2018.12.08 123
1708 사랑은 생명/삶이다 & 하나의 헤븐레터가 태어난다 - God 12/5/2018 & 12/6/2018 light 2018.12.06 125
1707 창조자의 글THE CREATOR WRITINGS 11/30/2018 - 12/4/2018 light 2018.12.05 135
1706 분명히 말할 수 있는 것이 없다 & 삶은 그 소매 속에 놀람들을 가질 것이다 - God 12/3/2018 & 12/4/2018 light 2018.12.04 100
1705 가끔 삶의 글쓰기로 하나의 전주곡 & 공간이 없었다면, 수퍼맨이 어떻게 높은 빌딩들을 뛰어넘을 수 있었을까? - God 12/1/18 & 12/2/18 light 2018.12.02 130
1704 사랑은 주어진 것이다 & 신이여, 지구상에 당신의 의지가 이루어지게 하소서, 그것이 천국에서 이루어진 것처럼 - God light 2018.11.30 152
1703 창조자의 글THE CREATOR WRITINGS 11/25/2018 - 11/29/2018 light 2018.11.30 125
1702 삶은 즐기기에 그처럼 힘든 것이 아니다 & 황금의 너의 가슴 - God 11/27/2018 & 11/28/2018 light 2018.11.29 138
1701 신은 너를 그에게 부른다 – 3부 & 신은 책임 자리에 있다 - God 11/25/2018 & 11/26/2018 light 2018.11.26 123
1700 창조자의 글THE CREATOR WRITINGS - Creator 11/20/2018 - 11/24/2018 light 2018.11.25 147
1699 신은 너를 그에게로 부른다 – 1부 & 2부 - God 11/23/2018 & 11/24/2018 light 2018.11.25 139
1698 오늘 삶으로 예스를 말하라 & 금빛의 헤븐레터 - God 11/21/2018 & 11/22/2018 light 2018.11.22 143
1697 매일의 삶을 넘어서 & 더 나은 이야기들을 말해라 - God 11/19/2018 & 11/20/2018 light 2018.11.20 150
1696 창조자의 글THE CREATOR WRITINGS 11/15/2018 - 11/19/2018 light 2018.11.20 129
1695 너의 눈을 떠라 & 네가 원하는 것으로 더 가까이 오라 - God 11/17/2018 & 11/18/2018 light 2018.11.18 137
1694 새로운 길에서 & 대신 축복해라 - God 11/15/2018 & 11/16/2018 light 2018.11.16 188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