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관련 사이트들 > 신의 편지/창조주의 글 (HEAVENLTTERS/CREATOR WRIITINGS)

어떻게 축복하는가

How to Bless

Heavenletter #75 Published on: January 14, 2001

http://heavenletters.org/how-to-bless.html

 

 

신이 말했다.

 

내가 너의 입으로 말을 넣어주게 해라. 내가 너를 통해 말하게 해라. 그리고 그것이 내가 하려고 하는 것이다. 나는 너의 입을 연다. 나는 너의 팔과 너의 다리를 움직인다. 나는 너의 가슴을 여는데, 내가 우주를 움직이는 자이고, 내가 너를 움직이기 때문이다.

 

너는 나의 사랑의 큰 소용돌이 속에 갇혀 있다.

 

너는 그것으로부터 나올 수 없다. 시도하지 마라.

 

네가 나의 생각들을 듣고, 나의 말들을 말하도록 요청해라.

 

네가 나의 사랑으로 너무나 가득 차서, 너의 가슴으로부터 나온 모든 행동이 나로부터 나온 것이 되게 요청해라.

 

네가 그리는 모든 그림이 나로부터 온 것이 되게 요청해라.

 

네가 부르는 모든 노래가 나로부터 온 것이 되게 요청해라.

 

네가 심는 모든 장미꽃이 나로부터 온 것이 되게 요청해라.

 

네가 맞이하는 모든 방문자가 나로부터 온 것이 되게 요청해라.

 

네가 맞이하는 모든 방문자가 내가 되도록 요청해라.

 

그리고 네가 거울을 들여다보는 매번, 너는 나를 본다.

 

너의 삶 속에 네가 바꾸고 싶은 어떤 것이 있느냐?

 

그럼 그것을 내 속의 것으로 바꾸어라.

 

그것을 내 속으로 내면화해라.

 

그것을 바꾸도록 내게 주어라.

 

모든 것을 나에게 방출해라.

 

너는 바꾸는 자가 아니다.

 

내가 그 바꾸는 자Changer이다.

 

나는 변하지 않는 바꾸는 자이다.

 

나의 길을 걸어라, 실로 지저스가 나의 길을 걸었듯이.

 

나의 사랑의 모든 조약돌을 밟아라.

 

지저스는 십자가 처형의 길을 걷지 않았다.

 

그는 천국으로 가는 길을 걸었다.

 

그것을 걸었을 때 그는 천국에 있었다.

 

나와 함께 그 길을 걸어라, 그러면 너는 기쁨을 알 것이다.

 

너는 하나됨을 알 것이다.

 

너는 사랑으로 증여된 사랑을 알 것이다.

 

사랑은 전투를 하지 않는다.

 

사랑은 포용한다.

 

사랑은 준다.

 

사랑은 양도한다.

 

사랑과 함께라면, 지배력은 없다.

 

지배력은 작은 비전인 반면, 사랑은 방대한 구릉진 언덕들이다.

 

사랑은 계속 가고 있는 기차 길이다.

 

너는 사랑으로 이방인이 아니다.

 

너는 그것의 승차권을 가진 자이다.

 

너는 어디로 그 승차권을 넣었느냐?

 

너의 가슴 속에서 그것을 찾아라. 그것은 거기 볼록하게 새겨져 있다.

 

너의 눈은 망원경이다.

 

너의 눈은 너의 가슴을 위해 본다.

 

너의 가슴은 너의 눈을 움직인다.

 

너의 가슴은 너의 눈을 연다.

 

너의 모든 선택을 나로부터 하나의 축복으로 만들어라.

 

네가 씻는 접시들을 축복해라.

 

그 접시들을 씻는 그 손을 축복해라.

 

그 씻는 물을 축복해라.

 

수도꼭지로부터 흐르는 그 물을 축복해라.

 

수자원 부서를 축복해라.

 

너의 발이 딛는 그 널빤지를 축복해라.

 

그것이 만드는 그 소음을 축복해라.

 

땅을 밟는 너의 발을 축복해라.

 

그것이 닿는 그 땅을 축복해라.

 

너의 삶을 하나의 축복으로 만들어라.

 

나를 축복해라.

 

너를 축복해라.

 

그리고 너는 축복 받았는데, 네가 모든 이들에게 나의 축복이기 때문이다.

 

나는 결코 지구를 저주하지 않았다.

 

그것을 믿지 마라.

 

나는 오직 축복할 수 있을 뿐이다.

 

나는 지구를 축복하고, 지구의 주민들을 축복한다.

 

나는 너를 축복한다.

 

나의 축복들을 너의 등에 내려앉는 햇볕처럼 느껴라.

 

나의 축복들을 달콤한 산들바람처럼 느껴라.

 

나의 축복들을 느껴라.

 

나의 축복 받음을 느껴라.

 

너의 삶 속에서 나에게 요구해라.

 

너의 삶은 작지 않고, 나의 것으로부터 분리되지 않았다.

 

너의 삶은 나의 존재/삶existence이다.

 

내가 너에게 너의 삶을 그릴 페인트를 준다고 고려해라. 나는 너에게 그것을 그릴 캔버스를 준다. 나는 너에게 너의 삶의 그림으로 차원을 줄 비전을 준다. 초상화들을 그려라. 정원들을 그려라. 집들을 그려라. 나는 네가 좋아하는 어떤 그림이든 그릴 에너지를 너에게 준다. 나는 너에게 너의 삶을 주며, 너는 그것을 그림으로 그린다. 사랑을 캔버스에 그려라, 그것이 네가 그리는 너의 삶의 재료이기 때문이다.

 

모든 색깔들이 네가 선택하도록 거기 있다. 어떤 색깔들을 너는 선택하느냐? 그것들을 선택해라. 그것은 임의적이 되어서는 안 된다.

 

네가 휘두르고 싶은 색깔들을 선택하는 것은 너의 의도이다.

 

선택해라.

 

삶 속의 다른 화가들을 축복할 방법을 선택해라.

 

어떻게 축복하는 가를 선택해라.

 

-----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839 너의 삶의 한가운데서 휴가를 갖는 방법 How to Take a Vacation in the Midst of Your Life - God 1/30/2001 light 2019.06.19 116
1838 너의 여정 Your Journey - God 1/27/2001 light 2019.06.18 77
1837 신뢰, 기적들, 그리고 크라이스트 Faith, Miracles, and Christ - God 1/26/2001 light 2019.06.17 130
1836 사랑의 조수 The Tide of Love - God 1/25/2001 light 2019.06.16 178
1835 아이디어들의 허구성 The Fiction of Ideas - God 1/24/2001 light 2019.06.15 189
1834 사랑의 고요함 The Silence of Love - God 1/23/2001 light 2019.06.14 150
1833 진실의 방대함 The Vastness of Truth - God 1/21/2001 light 2019.06.13 167
1832 삶의 게임 The Game of Life - God 1/18/2001 light 2019.06.12 140
1831 너 자신인 위대함이 되어라 Be the Greatness That You Are - God 1/17/2001 light 2019.06.11 166
1830 지구가 태양에게 하듯이 신에게 항복해라 Surrender to God like the Earth to the Sun - God 1/16/2001 light 2019.06.10 143
1829 신념들은 내장된 생각들이다 Beliefs Are Embedded Ideas - God 1/15/2001 light 2019.06.09 83
» 어떻게 축복하는가 How to Bless - God 1/14/2001 light 2019.06.08 125
1827 일곱 번째 감각 The Seventh Sense - God 1/13/2001 light 2019.06.07 141
1826 오직 신을 위해서 For God Only - God 1/11/2001 light 2019.06.06 120
1825 예측하지 못한 여정 – 2부 The Unforeseen Journey, Part 2 - God 1/10/2001 light 2019.06.06 91
1824 예측하지 못한 여정 – 1부 The Unforeseen Journey, Part I - God 1/10/2001 light 2019.06.05 126
1823 지식의 별빛 The Starlight of Knowledge - God 1/8/2001 light 2019.06.03 207
1822 하나의 신 - 2부 One God – Part 2 - God 1/7/2001 light 2019.06.03 76
1821 하나의 신 - 1부 One God – Part 1 - God 1/7/2001 light 2019.06.02 101
1820 나그네인 크라이스트 Christ, the Wayfarer - God 1/6/2001 light 2019.06.01 132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