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관련 사이트들 > 신의 편지/창조주의 글 (HEAVENLTTERS/CREATOR WRIITINGS)

황홀감은 어디에 있는가?

Where is the Rapture?

Heavenletter #6548

Published on: December 30, 2018

http://heavenletters.org/where-is-the-rapture.html

 

 

신이 말했다.

 

사랑하는 이여, 너는 거듭 다시 묻는데, “신이여, 내가 진실로 영원히 당신의 사랑하는 자입니까?”

 

“그래, 너는 가장 확실히 그렇다”고 주님은 말했다.

 

너는 지체 속에 있지 않고, 또한 나도 지체 속에 있지 않다. 하나됨이 있다. 하나됨은 정확히 하나됨이 되기로 의미된 곳이다. 우리는 언제나처럼 하나이다. 만약 네가 병들었다고 느낀다면, 너는 너 자신을 병들게 한다. 더 이상 너 자신을 괴롭히지 마라.

 

아무도 성가시게 굴지 마라, 가장 특별히는 너 자신을 성가시게 하지 마라. 너의 하루를 달릴 하나의 좋은 모티프(문양)를 결정해라. 정상상태에 머물러라. 너의 신경을 거슬리게 하지 마라.

 

확실히, 오늘이 단지 또 다른 하루라는 측면이 있다. 날들이 있는 방식이 있다. 누가 오늘이 어떻게될 것이라고, 존재하는 모든 것이 오늘이나 내일 떨어지거나 떨어지지 않는다고 정확히 말할 수 있느냐?

 

하루는 너의 것으로 불리는데, 네가 그것으로 들어가고, 그것의 일부가 되기 때문이다. 오늘은 많은 것들로 속한다. 사랑하는 이여, 어느 날을 잘못된 것으로 받아들이지 마라. 너는 내일 하나의 그림자를 단지 볼 수 있다. 너는 아직 전체 이야기를 알지 못한다. 너는 그것의 반도 알지 못할 수 있다. 너는 그것의 더 많은 것을 결코 알지 못할 수 있는데, 네가, 네가 하는 것이라고 아무리 확신한다 해도 말이다.

 

누가 네가 ‘왜들’과, ‘무엇 때문에’들과, ‘어찌해서’들과, ‘어떻게“들과, ’왜 하지 않으면 안되는가‘들의 전부를 알아야만 한다고 말하느냐?

 

곧 하루가 끝나고, 그리고 하나의 삶이 끝난다. 삶은 그 진로를 택하고, 너는 또 다른 모험 위에서 너 자신을 발견한다. 어느 두 날도 같지 않으며, 그러나 기쁨을 받아들여라.

 

사랑하는 이여, 너는 나에게 물었는데, “오, 신이여, 무엇이 문제입니까?”

 

나, 신은 너에게 솔직히 말하는데, 문제가 없다고. 문제는 존재하지 않는다고. 너는 단순히 너의 돈을 위해 뛰어들 것인데, 삶이 어떤 방향을 취할 수 있든 상관없이 말이다.

 

너는 오르막길과 내리막길을 간다. 너는 거리를 건너 걷는다. 너는 ‘감사하다’를 말하고, 그리고 너는 ‘괜찮다’고 말한다. 너는 안녕과 굿바이를 말한다. 너는 너 자신에게 ‘지금 시간이 몇 시지,’ 그리고 ‘그것이 몇 시였지 ,’ 그리고 너는 너 자신에게 ‘왜 네가 그렇게 신경 쓰느냐‘고 묻는다. 나, 신이 그것을 그렇게 만드느냐?

 

쉐익스피어는 “쓸데없는 일로 떠들어 댄다Too much ado about nothing”고 말했다.

 

얘야, 너는 하나의 장이 시작되고, 또 다른 장이 끝나는 것을 보는 듯이 보인다. 하루가 시작하고, 하루가 끝나며, 너는 경주로 달려간다. 태양이 떠오르고, 태양은 진다. 별들이 반짝인다. 누군가는 그의 컴퓨터를 시작한다. 누군가는 그의 컴퓨터를 끈다. 누군가는 그의 지갑을 잃어버리고, 다른 누군가는 그 지갑을 발견하고, 돌려준다. 자동차가 출발하고, 또 다른 자동차는 출발하지 않는다.

 

너는 누군가가 어디선가에서 잠자러 간다고, 다른 누군가가 조만간 일어날 것이라고 가정한다. 누군가는 나무로 올라가고, 누군가는 나무로부터 떨어진다. 이 모든 것이 세익스피어가 켜야 할 컴퓨터가 있기 전에 생각했던 쓸모없는 일과 관계가 있는가?

 

삶의 모든 것이 그처럼 중요하게 보이고, 그런 다음 너는 모든 것을 다시 시작한다. 너는 터벅터벅 걷거나, 아니면 너는 다시 회복되며, 낮이 끝나고, 밤이 시작된다. 너는 어디에 있느냐? 어디에서 너는 시작했느냐? 너는 네가 결코 끝나지 않음을 이해한다.

 

그 모든 것이 무엇에 대한 것이거나 무엇에 대한 것이 아니며, 그것이 무슨 차이점을 만드는가? 어디에 그 황홀감이 있는가? 언제 너는 언급할 가치 있는 무언가를 알기 시작하는가? 그리고 도대체 너는 어떻게 시간을 말하는 법을, 언제 네가 무언가를 기억하는가를, 그리고 왜 네가 그것을 기억해야만 하는가를 - 특히 그것이 너를 따라다니는 듯 보일 때에 - 아는가?

 

보아라! 여기 길의 또 다른 방향이 있고, 그것이 모두 다리 밑의 물인데 — 다리들이 있을 때에 말이다.

 

너는 알파벳과 구구셈 표를 알고 있다. 너는 여기 있는 갱들의 모두를 알고 있다. 너는 왜 무언가를 알아야만 하는가? 어떤 차이점을 하루가 만들고, 신의 이름으로 누가 그렇게 말하느냐?

 

지난밤에 몇 시에 너는 침대로 갔고, 오눌 아침에 몇 시에 너는 일어났으며, 왜 그랬고, 그렇지 하지 말란 법이 있느나?

 

사랑하는 이여, 너는 나에게 내가 무엇을 방금 말하고 있는가를 묻는다. 어떤 결론을 내가 만드느냐? 어느 쪽이 위이고, 어느 길이 집으로 가는 길인가?

 

신이여, 나는 당신에게 묻는데, 내가 진실로 당신의 사랑하는 자입니까? 내가 그렇습니까?

 

-----

 

모든 것이 좋은 시간에 있다

All in Good Time

Heavenletter #6549

Published on: December 31, 2018

http://heavenletters.org/all-in-good-time.html

 

 

신이 말했다.

 

사랑하는 이여, 기적들을 기대한다는 생각에 호의를 가져라. 이 모탈의 세계에서 무엇이 믿지 못할 것인가? 무엇이 실현되지 않을 수 있는가? 그것에 대해 생각해봐라! 아기들이 태어난다. 삶은 계속 된다. 삶은 오고 간다. 생각들이 존재하고, 생각들이 여행하며, 새로운 생각들이 낡은 것들을 대신한다.

 

그래, 기적들이 실현함을 확실히 알아라.

 

기적들이 실현하는 동시에, 기적들은 네가 스타벅스에서 커피 한 잔을 주장하는 것 같은 것이 아니다. 너의 의지는 기적들을 이래라저래라 지시하는 것이 아니다.

 

사실, 그것은 네가 어떤 기적이 언제, 어떻게 나타나기를 주장할 때, 너는 그 기적의 흐름을 막을 수 있는 것과 같다. 너무나 힘들게 노력한다고 부르는 무엇이 있다. 기적들은 꽃들처럼 자란다. 꽃들과 기적들은 그들 자신의 힘으로 자란다. 너는 기적이 나타나게 서두를 수 없다. 기적은 그것이 좋고, 준비될 때 온다.

 

너, 역시 너 자신이 지휘하기를 좋아한다. 네가 명하는 것에 대해 조심해라.

 

물론 그들의 손가락 끝이나, 최소한 누군가의 발에 기적을 가져오는 방법을 아는 위대한 영적인 자들이 있다. 상당히 많은 실제 삶의 기적들이 그들 자신의 시간에 그들 자신의 명령으로 나타난다.

 

얼마나 많이 너는 서두르는 것을 좋아하느냐?

 

상당히 많이 너는 너 자신의 리듬을 가지고 있고, 다른 사람의 리듬에 편안하게 적응할 수 없다. 각자에게 그 자신의 리듬이 있다.

 

또한 너는 다른 이들을 어떤 형상으로 채찍질할 수 없다. 또한 너는 “서룰러! 서둘러!”라는 말을 좋아하지 않는다.

 

너는 “얘야, 천천히 해라! 너 자신의 속도로 가거라”라는 말을 듣기를 더 좋아한다.

 

너 자신의 속도는 너에게 최상으로 작용하는 속도이다. 세상에는 네가 옷 줄에 말리기 위해 거는 옷들을 위한 충분한 시간이 있다.

 

언제부터 너는 빛나는 태양을 재촉할 수 있느냐? 삶은 그 자신의 속도로 가기를 원한다. 너는 새벽을 재촉할 수 없다. ‘급히 먹는 밥이 체한다’는 생각에 장점이 있다. 네가 너 자신의 말들horses을 채찍질하기보다는 나를 따르는 편이 더 낫다. 온도는 정해진다.

 

사랑하는 이여, 서두름은 무엇이냐?

 

서두름은 네가 털실을 짤 때 코를 놓치는 식이다. 서두름에 무엇이 그처럼 중요한가? 누가 속도를 정하는가? 누가 정할 속도를 아는가?

 

기억해라, 삶은 느리고 쉽다는 것을. 기억해라, 언제 네가 모든 곳을 걸었느냐? 기억해라, 언제 서루름이 왕이 아니었는지를. 기억해라, 언제 네가 온라인에서 많은 보물들을 주문하도록 속임을 당하지 않았는지를.

 

옛날에, 삶은 ‘식은 죽 먹기’였고, 시간은 그처럼 서둘러가지 않았다. 기억해라, 네가 너의 발로 박자를 맞출 시간을 가졌던 때를, 그리고 아무도 숨 가빠야 할 필요가 없었던 때를, 기억해라, 한 번에 한번 숨을 쉬면서 너의 삶을 살았던 때를. 기억해라, 모든 이들과 모든 것들을 위한 충분한 시간이 있었던 때를, 그리고 여름들이 느리고 쉬었던 때를.

 

기적들이 여전히 너를 따라잡았다. 밤과 낮이 여전히 충분했다. 너는 한 발로, 그런 다음 다른 발로 걸었다. 너는 여전히 어딘가에 도달했다. 너는 네가 알 필요가 있었던 모든 것을 알고 있었다.

 

너는 너 자신을 속도로 걸었다. 너는 항상 스퍼트를 내며 가지 않았다. 시간을 보내는 것이 항상 하루의 높은 점이 되지 않았다. 항상 삶을 사는데 충분한 시간과 공간이 있었다. 너는 시간이 닳지 않았다. 너는 헉헉 거리지 않았다. 시간은 항상 지배하지 않았다. 시간은 예의가 있었다. 시간은 참을성이 있었다.

 

삶이 있었다. 너는 삶의 일부였다. 너는 삶에서 스타였다! 너는 별들을 그네 탔다. 너는 너의 삶의 음색을 정했다. 너는 하나나 둘의 노래를 불렀다. 너는 삶과 삶 속의 모든 이들이 존재하게 내버려두었다. 너는 재난을 세지 않았다.

 

너는 게임들을 놀았고, 삶을 그것이 오는 대로 사랑했다. 너는 네가 일하는 동안 휘파람을 불었다. 삶은 눈부시게 빛났고, 너는 그 모든 것을 사랑했다. 항상 충분한 시간과 공간 이상이 있었다. 너는 솟아올랐다.

 

기적들은 좋은 시간에 모든 것들로 맞아 들어갔다.

 

*****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734 창조자의 글THE CREATOR WRITINGS 1/9/2019 - 1/13/2019 light 2019.01.14 160
1733 일어서라 & 용감한 자들 가운데 있는 것 - God 1/11/2019 & 1/12/2019 light 2019.01.12 189
1732 높은 길을 걸어라 & 한 그루의 황금 나무로부터 - God 1/9/2019 & 1/10/2019 light 2019.01.10 155
1731 창조자의 글THE CREATOR WRITINGS 1/4/2019 - 1/8/2019 light 2019.01.09 185
1730 너는 실제냐 아니면 비현실적이냐? & 늙은 소몰이꾼이 되는 것 - God 1/7/2019 & 1/8/2019 light 2019.01.08 125
1729 사랑으로 터져 나와라 & 그렇다, 너는 사랑을 위해 의도되었다 - God 1/5/2019 & 1/6/2019 light 2019.01.06 158
1728 하루가 어떤 변화를 만들 수 있는가? & 봐라, 이것이 나의 사랑하는 자인 너이다! - God 1/3/2019 & 1/4/2019 light 2019.01.04 197
1727 창조자의 글THE CREATOR WRITINGS 12/30/2018 - 1/3/2019 light 2019.01.04 158
1726 자기-봉사의 날들 & 우리는 단단한 신이다 - God 1/1/2019 & 1/2/2019 light 2019.01.02 214
» 황홀감은 어디에 있는가? & 모든 것이 좋은 시간에 있다 - God 12/30/2018 & 12/31/2018 light 2018.12.31 155
1724 창조자의 글THE CREATOR WRITINGS 12/25/2018 - 12/29/2018 light 2018.12.30 254
1723 생명/삶의 모든 것은 진귀하고 귀중하다 & 사랑은 항상 유행 속에 있다 - God 12/28/2018 & 12/29/2018 light 2018.12.29 152
1722 인간의 진화 – 2부 & 신의 글쓰기! 신의 글쓰기! 신의 글쓰기! - God 12/26/2018 & 12/27/2018 light 2018.12.27 159
1721 너 자신에게 좋은 것을 불러라 & 인간의 진화 – 1부 - God 12/24/2018 & 12/25/2018 light 2018.12.25 198
1720 창조자의 글THE CREATOR WRITINGS 12/20/2018 - 12/24/2018 light 2018.12.25 198
1719 만약 내가 단지 할 수만 있다면... & 나는 좋고, 너도 좋다 - God 12/22/2018 & 12/23/2018 light 2018.12.24 140
1718 고민에게 굿바이를 말해라 & 신의 글쓰기의 영광스러운 순간 - God 12/20/2018 & 12/21/2018 light 2018.12.22 141
1717 창조자의 글THE CREATOR WRITINGS 12/15/2018 - 12/19/2018 light 2018.12.20 223
1716 너 자신에게 친절해져라 & 어떻게 인간 존재들이 사랑 속에서 머무는가? - God 12/18/2018 & 12/19/2018 light 2018.12.19 167
1715 너의 가슴을 간직해라 & 신의 정직한 진실 - God 12/16/2018 & 12/17/2018 light 2018.12.17 196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