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관련 사이트들 > 신의 편지/창조주의 글 (HEAVENLTTERS/CREATOR WRIITINGS)

 

사랑은 주어진 것이다

Love is a Given

Heavenletter #6517

Published on: November 29, 2018

http://heavenletters.org/love-is-a-given.html

 

 

신이 말했다.

 

사랑하는 이여, 왜 너는 사랑이 주어진 것일 때 사랑을 넘겨주려고 하느냐? 사랑을 받거나 주는 것은 네가 생각할 수 있듯이 그처럼 다르지 않다. 사랑은 하나의 시합이 아니다. 그것은 시험이 아니다. 너는 지구상이나 천국에서 사랑이다. 사랑은 너의 표현된 DNA이다.

 

세상이 아닌 다른 어디에서 네가 있을 수 있고, 하나됨이 될 수 있으며, 또한 고유한 지문을 나를 수 있느냐? 보아라, 이것이 내가 다음을 말할 때 의미하는 것이다.

 

“이런, 오, 왜, 너는 그처럼 많이 질문을 하느냐? 대신 이 모든 것을 받아들여라. 만약 네가 세상으로 태어난다면, 상관없이, 나는 장대한 설계 속에 있는 사랑이다. 너는 사랑하기 위해 여기 있다. 단지 그것이 되어라. 사랑의 대양에서 수영해라. 그것은 너를 위한 것이고, 그리고 너는 그것을 위한 것이다.

 

내가 있는 어디서든, 네가 있다. 노래하는 새들은 그들이 나의 사랑의 메신저들임을 안다. 어떤 꼼지락거리는 강아지는 그가 사랑인지를 알지 못하는가, 그리고 그게 그것이다. 어떤 꽃이 그 향기를 인식하지 못하는가? 하나의 인간으로서 너는 왜 알게 될 마지막 자가 되려는가? 지금 리스트의 꼭대기에 있기를 결정해라.

 

너의 타이틀인 ‘신의 사랑God’s Love’을 그 밑에 가진 너 자신의 초상화를 상상해봐라. 이것은 네가 알아야 할 모든 것이다. 네가 될 수 있는 다른 무엇이 없다. 이것이 네가 누구인가이다. 안녕, 이것은 그것의 길고 짧은 것이다.

 

너는 나와 의논하는가? 왜 네가 그러겠느냐? 내가 모든 것의 근원이 아니냐? 하나됨이 존재한다. 예외들이 없다. 오직 너는 네가 그렇지 않은 것을 상상한다고 생각할 수 있다. 너는 말 앞에 수레를 놓는다. 내가 너를 믿듯이 너 자신을 믿어라. 너는 정말로 나를 불신하느냐?

 

자, 너는 누가 너를 운반하고 있다고 생각하느냐? 하나이자 같은 하나의 신One God, 하나의 하나됨Oneness of One이다. 아무도 생략되지 않는다.

 

이것은 나의 분명한 메시지이다. 하나의 하나One of One는 나의 분명한 메시지이다. 너의 가슴이 활짝 열려 있다. 이것을 인정해라. 나의 하나의 가슴이 활짝 열려 있다. 이것은 현실이다. 너의 가슴이 나의 것으로 활짝 열리며, 나의 가슴은 하나됨으로 봉사 속에 있는 너의 가슴이고, 이것이 나무 꼭대기로부터 보이는 삶이다.

 

세상이 아무리 너에게 실제로 보일 수 있는지에 상관없이, 그것은 환영이다. 그 사막은 환영이다. 그 오아시스는 진실이다.

 

물을 찾기 위해, 혹은 사랑을 찾기 위해, 혹은 사랑을 바람으로 흩뜨리기 위해 너 주위의 이 모든 종종걸음을 치는 것은 환영이다. 너의 발밑의 땅은 사랑이고, 그게 그것이다. 사랑하는 것은 자연스럽다. 사랑은 순수하고 단순하게 모든 장소에 있다. 존재 그 자체가 사랑이다. 토론이 없다. 모든 몸이 하나의 심장을 가지고 있다. 아무도 그 기초에 심장 없이 있지 않다.

 

이제 너의 마음이 개입하면서, “저, 오, 신이여, 살인자들에 대해선 어떻습니까?”하고 말한다.

 

예외들을 찾지 마라. 이것이 무슨 이익이 있길 래?

 

어딘가에 태양으로부터 그 자신을 잘라냈을 수 있는 가슴이 있다.

 

나는 너의 가슴이 완전히 자라지 않았음을 어느 정도 말할 수 있다고 가정하지만, 나는 그것을 말하지 않을 것인데, 왜 너는 그러려고 하느냐? 신과 함께, 모든 것들이 가능하다. 사랑은 가장 가능하다. 태양은 세상 전역으로 빛을 비출 수 있다. 태양은 세상 전역의 모든 것에 빛을 비춘다. 눈들이 열릴 수 있고, 사랑이 세상의 있을 것 같지 않은 장소들로 부르는 것에서 보일 수 있다. 사랑하는 이여, 네가 볼 눈을 가졌다면 어쩔 것인가? 그리고 왜 네가 되지 말란 법이 있느냐? 왜 너는 안 되는가?

 

너는 불행을 보는 듯이 보인다. 왜 너는 빛을 볼 수 없는가? 무엇이 불타오르는 빛과 대등할 수 있는가?

 

너는 네가 아직 너 자신이 보도록 허용하지 않은 것을 볼 수 있다고 고려하겠는가?

 

우리는 바로 지금 가슴 대 가슴의 얘기를 하고 있다. 너의 눈이 열리기 시작하고 있다. 어둠으로부터 일어나라. 불을 켜라!

 

너는 살아있다! 빛이 되어라.

 

너는 내가 이 순간 너 앞에서 빛나고 있지 않음을 어떻게 아느냐?

 

-----

 

신이여, 지구상에 당신의 의지가 이루어지게 하소서, 그것이 천국에서 이루어진 것처럼

God, Thy Will on Earth as It Is in Heaven

Heavenletter #6518

Published on: November 30, 2018

http://heavenletters.org/god-thy-will-on-earth-as-it-is-in-heaven.html

 

 

신이 말했다.

 

사랑하는 이여, 나는 가까이 있다. 너는 나에게 더 가까워지고, 더 다정해지고 있다. 나는 사랑으로 너무나 가득 차 있고, 너도 또한 그렇다. 만약 네가 단지 나를 믿기만 한다면 — 그래, 나는 너에게 말하고 있다. 나의 가슴은 너로 가득 차 있다. 나는 네가 진실로 나의 사랑하는 이라고 말하는 외에 무엇을 더 말할지를 알지 못한다. 이것은 말없이 가지만, 너는 내가 이것을 거듭 다시 말하기를 원한다. 아마도 언젠가 곧 내가 말하는 것이 정말로 너에게 배어들 것이다. 나의 사랑하는 이여, 영원히, 네가 나의 사랑하는 이가 되는 것이 무엇인지를 파악할 수 있기를.

 

너와 나는 주체와 객체이다. 실제로 우리는 하나이다. 우리는 시작 때로부터, 삶이 실현하기도 전부터 이것을 알았는데, 히아신스가 눈 속에 파묻힌 그 뿌리로부터 꽃을 피우는 같은 방식으로 말이다. 생명이 지구상에서 분출할 때, 몸들이 개별적으로 나타났고, 그리고 영들이 하나로 일어난다. 이것이 생명의 방식이다.

 

지구상의 삶은 하나의 세계를 흔드는 체험이다. 지구는 모든 모양들과 크기들, 모든 소중함들, 모든 색깔들 속에 있는 모든 종류의 생명들로 거주되었는데, 모두 나의 완전한 관심을 받으면서 – 심지어 하나됨의 한 번의 일별로부터도 – 말이다.

 

오, 사랑하는 세계는 내가 너를 엮었을 때 내가 엮은 것이다. 그것은 너에게 네가 뒤로 제쳐 졌다고 보였을 수 있으며, 너는 아무 것도 없이 남았다고 느꼈을 것이고, 위로를 찾았다. 그러나 사랑하는 이여, 빈 곳이 없으며, 단지 충만함의 가득함만이 그 길을 찾고 있는데, 그것을 찾을 공간과 시간이 없을 때 말인데, 여전히 이 새로이 태어난 생명의 체험은 풍부하고, 그처럼 매우 풍부하다. 물론, 천국은 집이다. 너의 뿌리들은 깊이 자란다. 너의 집에 대한 동경은 진실하다.

 

너는 산들과 계곡들을 생각할 수 있다. 물론 지구가 일어났고, 가족들과 하나됨이 영원한 하나됨이 항상 존재하는 그 하루의 말Word of the Day이 된다. 맵시 있는 자동차들이 발명되었다. 그것은 네가 영혼의 방대함으로 정착하기 전에 얼마나 쉽게 될 수 있는가, 그러한 일상생활과 같이, 네가 튀길 다른 물고기를 가질 때에, 너의 축복 받은 영혼이 불멸이 될 때에?

 

‘먼지에서 먼지로’가 말해졌을 때, 어쩌면 이것은 물질적 세상을 가리켰을지도 모른다. 또 다른 의미에서, 어쩌면 그 의미가 하나됨을 향해 절했을지도 모르는데, 말하자면 영이 영 주위로 너울거리며, 물질적인 것보다 더 깊고, 더 높고, 더 큰 세상으로 들어가듯이 말이다. 확실히 지구상의 삶으로 네가 이끌리는 지나가는 벨벳보다 더 높은 디자인이 있다.

 

‘먼지에서 먼지로’는 높이 나는 너에게는 너무나 세속적이 될 수 있다. ‘태양에서 태양으로’가 그것과 더 같이 들린다. 그래, 너 앞에 위대함이 있다. 언제나, 영원히 위대함이 있다. 위대함은 너에게 주어진 나의 은혜이다. 너는 나와 함께 은혜를 받았고, 그리고 나도 너와 함께 은혜를 받았는데, 네가 이따금 스핀을 택할 수 있는 다양한 우회로들에 상관없이 말이다.

 

네가 얼마나 순진한지에 대해 진가를 인정받아라. 너는 얼마나, 시간에 앞서 알지 못하는가. 나는 이것을 말하는데, 내가 명확히 네가 진실로 세상의 하나의 현자라고 말할 때에 말이다. 너는 사실상 모든 것을 알고 있다. 너는 일반적으로 세상에 존재하는 것보다 더 많은 지식을 가지고 있다. 너는 어제 태어나지 않았다. 너는 눈부신 빛이고, 너는 그 자신을 알기를 추구하는 하나의 세상을 비추는데, 하나의 개인으로서 너에게 있었던 모든 이들, 오게 될 모든 이들을 위한 기쁜 소식들을 위해 신에 의해 창조된 태양, 달, 별들, 모든 것들이 주어졌을 때에, 심지어 시작도 없고 끝도 없을 때에 말이다. 지구상의 생명은 A에서 Z까지보다는 훨씬 더 많다.

 

더 이상 네가 많은 것이 아니라는 생각을 갖지 마라, 네가 나에게 모든 것으로 존재할 때에. 나의 지구상의 의지가 그것이 천국에서처럼 이루어진다.

 

결코 네가 없지 않았다. 결코 네가 없어지지 않을 것이다. 나, 사랑의 신은 너 안에, 가슴과 영혼 안에 투입되어 있다. 너는 사랑의 총체성 안에서 빛나는 나의 눈부신 자신이다. 너는 무엇을 생각해왔느냐?

 

*****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713 창조자의 글THE CREATOR WRITINGS 12/10/2018 - 12/14/2018 new light 2018.12.15 57
1712 너의 영광의 왕관을 쓰는 것 & 그대에게 나는 노래 부른다 - God 12/11/2018 & 12/12/2018 light 2018.12.12 102
1711 나의 거울을 들여다보아라 & 지연된 삶 - God 12/9/2018 & 12/10/2018 light 2018.12.10 110
1710 창조자의 글THE CREATOR WRITINGS 12/5/2018 - 12/9/2018 light 2018.12.10 116
1709 삶의 한가운데 어딘가에 & 별들처럼 빛나라 - God 12/7/2018 & 12/8/2018 light 2018.12.08 123
1708 사랑은 생명/삶이다 & 하나의 헤븐레터가 태어난다 - God 12/5/2018 & 12/6/2018 light 2018.12.06 125
1707 창조자의 글THE CREATOR WRITINGS 11/30/2018 - 12/4/2018 light 2018.12.05 135
1706 분명히 말할 수 있는 것이 없다 & 삶은 그 소매 속에 놀람들을 가질 것이다 - God 12/3/2018 & 12/4/2018 light 2018.12.04 100
1705 가끔 삶의 글쓰기로 하나의 전주곡 & 공간이 없었다면, 수퍼맨이 어떻게 높은 빌딩들을 뛰어넘을 수 있었을까? - God 12/1/18 & 12/2/18 light 2018.12.02 130
» 사랑은 주어진 것이다 & 신이여, 지구상에 당신의 의지가 이루어지게 하소서, 그것이 천국에서 이루어진 것처럼 - God light 2018.11.30 152
1703 창조자의 글THE CREATOR WRITINGS 11/25/2018 - 11/29/2018 light 2018.11.30 125
1702 삶은 즐기기에 그처럼 힘든 것이 아니다 & 황금의 너의 가슴 - God 11/27/2018 & 11/28/2018 light 2018.11.29 138
1701 신은 너를 그에게 부른다 – 3부 & 신은 책임 자리에 있다 - God 11/25/2018 & 11/26/2018 light 2018.11.26 123
1700 창조자의 글THE CREATOR WRITINGS - Creator 11/20/2018 - 11/24/2018 light 2018.11.25 147
1699 신은 너를 그에게로 부른다 – 1부 & 2부 - God 11/23/2018 & 11/24/2018 light 2018.11.25 139
1698 오늘 삶으로 예스를 말하라 & 금빛의 헤븐레터 - God 11/21/2018 & 11/22/2018 light 2018.11.22 143
1697 매일의 삶을 넘어서 & 더 나은 이야기들을 말해라 - God 11/19/2018 & 11/20/2018 light 2018.11.20 150
1696 창조자의 글THE CREATOR WRITINGS 11/15/2018 - 11/19/2018 light 2018.11.20 129
1695 너의 눈을 떠라 & 네가 원하는 것으로 더 가까이 오라 - God 11/17/2018 & 11/18/2018 light 2018.11.18 137
1694 새로운 길에서 & 대신 축복해라 - God 11/15/2018 & 11/16/2018 light 2018.11.16 188
위로